님은 먼 곳에
이준익 감독의 최신작. 개봉한 지 한 달이 다 되어가긴 합니다만...



영화보는 것을 참 좋아합니다만, 올해에는 극장에 많이 가보질 못했습니다.

보고 싶은 영화들은 꽤 있었지만, 차일피일 미루다 시기를 놓치곤 했었죠. -_-;

하지만 지나가다 우연히 '님은 먼 곳에' 버스 광고판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준익 감독 작품이네, 나중에 봐야겠구나...'라고 생각했고, 개봉하자마자 보고 왔습니다.


이 영화에 관한 정보는 처음에 봤던 버스 광고판뿐이었기 때문에 (심지어 극장에 걸린 포스터도 못 봤지요)

처음에 광고판을 봤을 때 전 이 영화가 '라이따이한'에 관한 내용일까 생각했었습니다.

(왜 그렇게 생각했는지는 저도 의문입니다. 그냥 광고판을 보자 그런 느낌을 받았으니까요.)

그래서 극장에서 영화가 시작되었을 때 살짝 당황하기도 했지요. -_-;


영화를 보고 '딱 이준익 감독의 작품이구나'라고 느꼈습니다. (...당연한 얘깁니다만)

저는 이준익 감독을 '소소한 것, 조그만 이야기에서 감동을 자아낼 줄 아는 감독'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준익 감독을 저에게 각인시켜 준 작품인 '왕의 남자'도 그렇게 스케일이 큰 이야기는 아니었지요.

'이준익' 이라는 이름에 신뢰를 가지게 된 영화인 '라디오 스타'도 그렇고, '즐거운 인생'도,

'님은 먼 곳에'도 뭔가 웅장하거나 거창한 이야기는 아닙니다.

사극인 왕의 남자는 제외하더라도 나머지 세 작품은 실제로 일상에 있을법한 일을 다루고 있고,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 또한 주변에 있을법한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그들이 바라는 것 역시 대단할 것 없는 소소한 것들이지요.

하지만 그들이 살아가는 모습, 고민하는 모습, 목적을 향하는 모습을 보며

때로는 웃고 때로는 눈물을 흘리며 잔잔한 감동과 여운을 느끼게 됩니다.

이는 비단 저만의 경험은 아닐 것으로 생각합니다.


또한 위에서 언급된 영화들은 모두 '노래'가 중요한 키워드로 나온다는 것이 공통점이지요.

왕의 남자에서는 노래가 곧 삶인 광대가 등장하고, 라디오 스타에서는 노래로 만난 두 남자의 모습을 그렸지요.

즐거운 인생에서는 고달픈 삶의 탈출구로 노래를 선택한 남자들이 등장합니다.

그리고 님은 먼 곳에의 인물들은 자신의 목적을 위해 노래를 합니다.

역시 노래가 사람들의 삶과 밀접한 연관이 있어서일까요.

(아니면 이준익 감독이 전에 음악인이었다던가... 쿨럭쿨럭)

다음에 나올 이준익 감독의 영화에도 '노래'라는 요소가 등장할지 기대됩니다.


얘기가 좀 이상하게 된 듯하지만, 요는 '님은 먼 곳에'가 괜찮은 영화라는 겁니다. ^^;
by 지니어스 | 2008/08/22 13:27 | 영화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ginias.egloos.com/tb/456676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덕종 at 2008/08/22 23:56
결국 여기있는걸 옮기는 수준이 되어버렸나?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